살인자들의 이름풀이 > 연예인 풀이

본문 바로가기

연예인 풀이

살인자들의 이름풀이

페이지 정보

작성자 bmshlg 작성일14-05-21 10:32 조회903회 댓글0건

본문

자살 변사 살인 중에 선택해야 하는​  쟁 죽음 흉액 귀신 줄초상 풍파 연이은 악재등을 상징한다. 감위수는 물과 물이겹쳐 들어오니 마치 파도가 밀려 들어오는데 뒤에 파도가 다시 덥치는 격과 태풍이 밀려 왔는데 다시 태풍이 밀려와 또 덥치니 엎친데 덮친격으로 위험한 일이 닥쳐오고 나쁜일이 중첩되니 큰 흉액을 당하고 큰 풍파를당하고 큰 악운이 들어온다.
 
줄 초상나는 사람들이 많으며 집안이 암병등 유전적 질병을 걸릴 수 있는 기운을 불러 들인다.  이루어 놓은 업적또한  한순간에 모두 쓸어가 버린다. 가는 길마다 비포장도로로써 험난한 일생을 걷게되고 하는 일마다 신고가 들어와 인생에 쓴맛, 짠맛을 다 겪게 되며 우연히 마귀와 귀신이 침입하게 되니 그 재앙은 이루 말할 수 없도다.
 
신병에 걸릴수 있으며 본인이나 가족중에 아주 나쁜일이 생길수 있으며 흉악한 죽음이나 병액단명을 격을수 있고 타인을 많이 죽음으로 이끌거나 살인을 할수도 있으며 전쟁으로 많은사람을 죽일수 있거나 죽임을 당할수 있다. 재앙은 자기 몸에 까지도 미칠수 있으며 사업실패 가정실패 패가망신 바람끼 병액단명운을 불러온다. 
 
불구자나 사고사나 병액단명과 일이 위험한 지경으로 치닫고 이러지도 저러지도 못하는 환경의 기운을 불러온다. 수산건은 산위에 물이 있고 그 밑에 뾰족한 산이 바치고 있으니 마치 걸어가는 사람머리에 넓고 앏은 양동이를 얹어 놓은 격이다. 위태위태하여 망하기 일보직전이다. 자연 재해나 인위적인 피해로 신체이상이 생길 수 있으며 저승사자가 죽음의 문턱으로 끌고 들어가는 모습이다.
 
목구멍에 까시를 걸어놓고 당기는 모습이다. 언제 물이 쏟아질지 모를는 형국이니 움직임 하나하나가 마치 죽음으로 들어가는 소가 도살장에 끌려 들어가는 모습이다. 하는 일마다 위태롭고 고통스럽고 신끼의 기운이 있으며 집안에 흉사를 불러들인다. 마치 나무줄기와 가지는 있는데 뿌리가 없는 형국이니 균형이 맞지 않는다.

고립무원으로 참으로 외롭고 힘든 삶을 사는 사람이다. 환경이 모두 원수로 되어 있기 때문에 이러한 사람은 이 사회에서는 살아서 희망이 별로 없다. 어찌 하려해도 어찌 할수 없기 때문에 체념의 도를 터득하던가 개명을 반드시 해야 할것이다.
 그렇지 않으면 조용히 입산하여 참선하는 삶을 사는게 좋을 것이다.
 

총운에 들어오는 경우 평생 혼자 살아라고 하는 독신운이 작용하고 고독 실패 가정풍파운으로서 이혼, 실패, 병액, 단명, 풍파, 가정파탄, 고독, 슬픈기운이 작용하여 가족들이 뿔뿔이 떠나고 재산도 흩어지고 인생은 파멸되는 지상이다.
 
하는 일마다 풍파 파란을 격어 일이 잘 풀리지 않고 차라리 고독하게 사느니 절에 들어가는 것이 나아서 은둔 사산 지상이라고 한다. 운이 막히고 사방으로 깨어져 흩어지는 운세이다. 가족이 떨어져 사는경우가 많고 이혼율도 많다.
 
가급적 쓰지 말아야 되며 지식과 지혜에 비해 매사에 소극적인 면이 강하여 좋은 때를 놓치기 쉽다. 일시적으로는 성공이 되는 경우가 있으나 조직적이지 못하고 환경에 적응을 잘 못하여 결국 이산파멸에 기운을 맞게된다. 가정운이 좋지않아 부부, 자녀와의 이별, 사별 등의 비운을 맞이하기도 한다.
 
고독과 번뇌, 실패, 질병, 비참함 등의 나쁜 흉암시가 내포되어 있다. 외로움을 스스로 자초하는 경향이 있다. 자식운은 딸이 많으며 아들도 있으나 외로운 기운을 불러 들인다. 풍파운이 많아 안정을 해치는 기운이 형성된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라이라 네임툴 광미명성학]

사업자등록번호:211-90-82433
통신판매:제 2013-부산진구-0477호
대표:정협조율태황
Hp. 010-6353-5055
경상남도 창원시 성산구 상남동 71-5 상남아크로타워 A동 2105호 (7) 시이름

라이라
경기도 여주시 강변로158-(13) 상동
인텔죤가동 13층 1309호


예약전화

010-6353-5055
E-mail : bshlgm888888@gmail.com
월~일 10:00 ~ 21:00
Copyright © 바사하타가마 All rights reserved.